Eerily empty Taj Mahal after longest shutdown

Few people turned up to see the iconic Taj Mahal when it reopened its doors after six months - the longest it has ever been shut.



The entrance, which usually has long queues, was largely empty on Monday as officials waited for visitors.


New safety measures include a ban on group photos, temperature checks at the entrance and digital tickets.


The monument will allow only 5,000 visitors daily as India reports record Covid-19 cases every day.


The 17th-Century marble mausoleum was built by Mughal emperor Shah Jahan in memory of his queen, Mumtaz Mahal.


It has long been one of the leading tourist attractions, and drew as many as 70,000 people every day before the pandemic.


문을 닫은 지 가장 긴 시간, 타지마할이 6개월 만에 문을 다시 열었을 때, 방문자는 거의 없었다.


평소 줄이 길게 늘어선 출입구는 관계자들이 24일날 관람객을 기다리면서 대체로 텅 비어 있었다.


새로운 안전 대책에는 단체 사진 촬영 금지, 출입구 온도 점검, 디지털 티켓 등이 포함되어 있다.


인도에서 매일 코로나-19가 기록되고 있다는 보도함에 따라 매일 5,000명의 방문객만 관람할 수 있게 될 것이다.


17세기 대리석 묘소는 무굴 황제 샤 자한에 의해 그의 여왕 뭄타즈 마할을 기리기 위해 지어졌다.


이곳은 오랫동안 대표적인 관광 명소 중 하나였으며, 코로나19 대유행 전에는 매일 7만 명에 달하는 사람들이 몰렸다.


Source / 출처 : https://www.bbc.com/news/world-asia-india-54231011

3 views0 comments

ADDRESS

CAREMiLE Inc., L&K 3F,  556, Nonhyeon-ro,  Gangnam-gu, Seoul, Republic of Korea, 06136

​ 대한민국, 서울시, 강남구, 논현로 556,

엘엔케이 빌딩 3층 (우) 06136

CONTACT

Phone: +82 .1644. 8567

Email:  info@caremile.co.kr

© 2021 by CAREMILE In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