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ch giants are profiting — and getting more powerful — even as the global economy tanks

Updated: Jul 30, 2020

The appearance of four major tech CEOs before Congress was likely the biggest concentration of corporate wealth ever to appear at a hearing.

Google came under fire for limiting other websites’ traffic, Facebook faced questions about its purchase of Instagram and Amazon was accused of raising diaper prices as lawmakers on Wednesday held a rare congressional hearing into whether tech executives have harmed the economy by operating monopolies.

Four major tech CEOs, also including Apple's chief executive, testified for five and a half hours before a House antitrust subcommittee in a mostly virtual, marathon hearing that examined their power in the marketplace.


열띤 청문회에서 국회의원들은 기술 산업 '황제'가 너무 많은 권력을 쥐고 있다고 주장했다.

의회에 앞서 4명의 주요 기술산업 CEO가 참석한 것은 지금까지 청문회에서 나타난 기업들 중 가장 큰 재산규모로 집약된 기업들 이었을 것이다.


구글은 다른 웹사이트의 트래픽을 제한했다는 비난을 받았고, 페이스북은 인스타그램 인수에 대한 질문에 직면했으며, 아마존은 수요일에 기술 경영자들이 독점 운영으로 경제에 해를 끼쳤는지에 대한 드문 의회 청문회를 열었기 때문에 기저귀 가격을 인상했다는 비난을 받았다.


애플 최고경영자(CEO)를 포함한 4명의 주요 기술 최고경영자(CEO)들은 대부분 화상으로 진행된 마라톤 청문회에서 독점금지 분과위원회를 대상으로 5시간 30분 동안 증언했다.


Source / 더 보기 출처 : https://www.nbcnews.com/tech/tech-news/4-tech-industry-titans-defend-size-their-companies-congress-n1235190


#google #amazon #facebook #Apple #hearing #US #구글 #아마존 #페북 #애플 #청문회

5 views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