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Korea Herald] CAREMiLE sees surge in quarantine goods orders from foreign governments

SEOUL, April 15 (Korean Herald) -- Korean safety solution company CAREMiLE said on Tuesday that it is seeing a rapid surge in orders of Korean-made diagnostic kits and quarantine goods from various countries, including Ukraine, Poland, Turkey, Uzbekistan, Mexico, Iraq and Malaysia, amid the COVID-19 pandemic.


CAREMiLE, which has rights for Solgent’s global special sale, exported the “Solgent COVID-19 DiaPlexQ Detection Kit” that were used on 100,000 people on March 27, upon an emergency request from Ukrainian President Volodymyr Zelensky. On April 11,25,000 sets of personal protective suits were sent to Ukraine.


CAREMiLE agreed on a long-term contract with the Ukrainian government to supply the diagnostic kits and various quarantine goods.


Buoyed by increased global demand, CAREMiLE launched premium protective suits and indoor quarantine sprayer FLUGUN under its brand, the company said.


“We will contribute to the world’s overcoming COVID-19 by expanding opportunities for export for Korean quarantine goods, ” said Alex Cheon, CEO of CAREMiLE.


서울, 4/15 (코리아헤럴드) -- 한국 SAFETY SOLUTION 회사 (주)케어마일은 코로나-19 대유행 속에 우크라이나, 폴랜드, 터키, 우즈베키스탄, 멕시코, 이라크, 말레이시아 등 각국에서 한국산 진단키트와 검역용품 주문이 급증하고 있다고 20일에 밝혔다.


솔젠트의 글로벌 특별판매권을 갖고 있는 케어마일은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의 긴급 요청으로 지난달 27일 10만 명에게 사용했던 'SOLGENT COVID-19 DiaPlexQ Detection Kit'를 수출했다. 4월 11일, 우크라이나에 개인 보호복 12만 5천세트가 보내졌다.


케어마일은 우크라이나 정부와 진단키트와 각종 검역 물품을 공급하는 장기 계약에 합의했다.


세계적인 수요 증가에 힘입어 케어마일은 프리미엄 보호복과 실내 검역용 스프레이퍼 플루건(Flugun)을 출시했다고 회사측은 밝혔다.


(주)케어마일 전봉규 대표는 “한국산 진단키트를 여러 국가의 정부에 직접 수출하면서 얻게 된 신뢰를 바탕으로 국산 방역 물품들의 수출 기회를 넓히면서 세계의 코로나19 극복에도 일조할 것”이라고 말했다.


Source / 출처 : http://www.koreaherald.com/view.php?ud=20200414000568

13 views0 comments